‘왜그래 풍상씨’ 이창엽, 피 흘린 채 의식 불명→응급실 行! 산소호흡기에 의지! ‘충격!’

김정화 | 기사입력 2019/03/06 [14:58]

‘왜그래 풍상씨’ 이창엽, 피 흘린 채 의식 불명→응급실 行! 산소호흡기에 의지! ‘충격!’

김정화 | 입력 : 2019/03/06 [14:58]



‘왜그래 풍상씨’ 이창엽이 조폭 싸움에 휘말려 의식을 잃고 피를 흘리는 충격적인 모습이 공개됐다. 장남 유준상이 간암 투병으로 목숨이 위태로운 가운데 막내 이창엽마저 병원 응급실에 긴급 후송돼 산소호흡기에 의지하고 있어 향후 전개에 관심이 쏠린다.

 

KBS 2TV 수목 드라마 ‘왜그래 풍상씨’(극본 문영남 / 연출 진형욱 / 제작 초록뱀미디어)는 6일 사경을 헤매는 막내 외상(이창엽 분)의 사진을 공개했다.

 

‘왜그래 풍상씨’는 동생 바보로 살아온 중년남자 풍상씨(유준상 분)와 등골 브레이커 동생들의 아드레날린 솟구치는 일상과 사건 사고를 통해 가족의 의미를 생각해 볼 드라마. 우리 주변에서 있을 법한 가족들의 이야기를 재밌고 뭉클하게 그려내며 인생 가족 드라마란 호평 속에 인기리에 방송 중이다.

 

특히 지난주 ‘왜그래 풍상씨’의 닐슨 수도권 시청률이 20%를 돌파, 수목극 1위의 자리에 올라섰다. 뿐만 아니라 TV화제성 조사회사 굿데이터코퍼레이션이 지난 4일 발표한 TV화제성 드라마 부문(2월 넷째주 조사)에서 2위(점유율 10.24%)에 오르는 쾌거를 달성해 인기를 입증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조폭의 길을 걷게 된 외상이 뒤에 조직 부하들을 거느리고 매서운 카리스마를 뿜어내고 있어 눈길을 사로잡는다. 특히 그는 서릿발같이 차가운 눈빛을 발사하고 있어 긴장감을 높인다.

 

앞서 외상은 엄마 노양심(이보희 분)의 뻔뻔한 거짓말 때문에 큰형 풍상의 사랑을 오해한 채 가출을 감행, 다시 조폭이 됐다. 외상은 집을 나가면서 가족들의 연락을 모조리 끊었고 그 결과 남매 중 유일하게 풍상이 간암 투병을 모르는 상황이다.

 

이어 외상이 상대 조직원들과 결투를 벌이던 중 피를 잔뜩 흘리며 정신을 잃은 모습으로 포착돼 시선을 강탈한다. 곧장 병원으로 후송된 그는 산소호흡기에 생명을 의지하고 있어 충격을 안긴다. 이처럼 생사의 갈림길에 서게 된 외상의 운명에 대한 관심이 쏠리고 있다.

 

‘왜그래 풍상씨’ 측은 “조폭이 된 외상이 결전을 치르다가 크게 다칠 예정이다. 풍상에 대한 지극정성의 사랑을 드러냈던 풍상, 그런 풍상의 마음을 알지 못한 채 방황하다가 사고를 당하게 되는 외상 두 형제의 앞날이 어떻게 될지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왜그래 풍상씨’는 유준상을 필두로 ‘제2의 풍상씨와 그 가족들’을 응원하기 위한 네이버 해피빈 릴레이 굿액션 (https://fund.happybean.naver.com/congfund/FundView?fundno=1576490) 을 종영일까지 이어갈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간암에 걸린 풍상씨에게 간을 줄 사람은 누구일지 의견을 내는 시청자 참여 투표 이벤트(https://goo.gl/forms/Bif9zvSKn2AzYrFB3)도 함께 진행하고 있다.

 

한편, ‘왜그래 풍상씨’는 오늘(6일) 수요일 밤 10시에 33-34회가 방송된다.

 

<사진제공- 초록뱀미디어>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