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보다 청춘’ 윤상, 유희열, 이적 삼성화재 광고모델 발탁

방경선 | 기사입력 2014/09/01 [09:45]

‘꽃보다 청춘’ 윤상, 유희열, 이적 삼성화재 광고모델 발탁

방경선 | 입력 : 2014/09/01 [09:45]

 

‘꽃보다 청춘’ 3인방 윤상, 유희열, 이적이 삼성화재의 새로운 캠페인 '좋은 얼굴이 됩니다'의 광고 모델로 발탁됐다.

 

지적이면서도 유쾌하고 소탈한 이미지로 많은 인기를 얻고 있는 이들은 최근 tvN의 ‘꽃보다 청춘’을 통해 아들 바보, 딸 바보인 가장으로서의 모습을 보여주며 중·장년 층을 대상으로 폭넓은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다.

 

삼성화재 커뮤니케이션파트 오상현 부장은 "누구에게나 건강, 노후, 자녀 교육 등은 고민일 수 있다. 이런 보편적인 고민들을, 곁에서 함께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는 삼성화재의 친근한 모습을 잘 전할 수 있는 모델을 찾았다”며 ‘꽃청춘’ 3인방 발탁 이유를 밝혔다.

 

‘꽃청춘’ 3인방은 생활 속에서 삼성화재가 필요한 상황을 보여주며 ‘삼성화재를 만나면 좋은 얼굴이 됩니다’라는 메시지를 알기 쉽게 풀어냈다. 광고는 모두 두 가지 버전으로 선보인다. ‘요가’편에서는 자녀 문제와 집 문제로 일상을 고민하는 윤상이, ‘카페’편에서는 갑작스런 교통사고를 당한 이적이 삼성화재 RC를 만나 쉽고 빠르게 고민을 해결하고 좋은 얼굴이 되는 과정을 그린다.

 

실제로도 절친한 세 모델 덕분에 재미있는 촬영 에피소드도 많다. 연기 경험이 없는 윤상과 유희열은 3인방의 막내 이적의 능청스러운 대사와 디테일한 표정 연기 등을 보면서 역시 시트콤 배우 출신이라며 치켜세우는 등 칭찬과 놀림을 이어가 촬영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또한 ‘요가’편 촬영 현장에서는 간단한 요가 동작임에도 불구하고 3인방 모두 이를 어려워해 몸 개그가 속출하기도 했다는 후문이다.

 

광고 캠페인은 10월 말까지 계속될 예정이며 공중파 및 케이블 TV 외에도 극장 광고, 삼성화재 블로그, 페이스북 등을 통해 만나볼 수 있다.

 
많이 본 기사